인니 소식

발리섬, 핏빛으로 물들어…인도네시아 주민 한동안 공포

203 2022.04.09 11:30

짧은주소

본문

발리섬, 핏빛으로 물들어…인도네시아 주민 한동안 공포

0f3674c96a83520cbf975d976832a44c_1649478

▲ 프칼롱안서 발생한 `진홍색 홍수`. [사진 = 트위터 캡쳐]

 

세계적인 휴양지이자 대표적인 신혼여행지로 꼽히는 인도네시아 발리섬의 투카드 마티 강이 빨갛게 변해 한동안 주민들이 공포에 떨었다.

 

발리포스트 등은 8일(현지시간) 발리 덴파사르 주택가를 지나는 이 강이 전날부터 빨갛게 변해 현지 환경당국이 원인 찾기에 나섰으며, 인근 공장의 오·폐수가 문제가 된 것으로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현지 주민들은 인근 공장에서 흘러나오는 오·폐수로 투카드 마티 강이 그동안 파란색이나 녹색으로까지 변했다고 항의했다.

 

특히 투카드 마티 강이 빨갛게 흐르는 모습을 찍은 동영상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확산되면서 인도네시아 국민들이 원인 제공자에 대한 엄벌을 요구하고 있다.

 

0f3674c96a83520cbf975d976832a44c_1649478

▲ 인니 발리섬 강물 시뻘겋게 물들어…인쇄업자 체포. [사진 = 트위터 캡쳐]

 

발리 주정부를 비롯해 덴파사르 환경당국, 현지 경찰은 현장조사 실시 후 인근 스크린 인쇄 업체에서 폐수가 한동안 나왔던 것으로 보이는 곳을 찾아 해당 업주를 쳬포했다.

 

스크린 인쇄 업체 관계자는 "폐수처리 시설을 설치하던 중에 일부 배관에 파손된 거 같다"고 설명했다.

 

인도네시아 법에 따르면 해당 업자는 6개월 이하 징역형이나 5000만루피아(약 430만원)의 벌금형을 받을 수 있다. 이 업체는 즉시 영업정지 명령을 받았다.

 

인도네시아에서는 염색이나 인쇄업체 등에 오·폐수 설비가 미비해 강물 색이 변하는 일이 종종 있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 인도네시아 내 상하수도 보급률이 낮은 점도 영향을 끼쳤다.

 

인도네시아 중부 자바의 전통 섬유인 바틱으로 유명한 프칼롱안 지역에서는 해당 지역의 바틱 공장에서 흘러나오는 염료 탓에 붉은색 홍수는 물론 녹색 홍수나 보라색 홍수까지 발생하고 있다.

 

출처 : https://www.mk.co.kr/news/world/view/2022/04/318626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728건 1 페이지
제목
한인회 아이디로 검색 2022.09.23 7
한인회 아이디로 검색 2022.09.19 17
한인회 아이디로 검색 2022.09.19 24
한인회 아이디로 검색 2022.09.16 15
한인회 아이디로 검색 2022.09.16 13
한인회 아이디로 검색 2022.09.15 58
한인회 아이디로 검색 2022.09.15 19
한인회 아이디로 검색 2022.09.11 30
한인회 아이디로 검색 2022.09.08 35
한인회 아이디로 검색 2022.09.08 24
한인회 아이디로 검색 2022.09.08 27
한인회 아이디로 검색 2022.09.07 29
한인회 아이디로 검색 2022.09.06 34
한인회 아이디로 검색 2022.09.06 27
한인회 아이디로 검색 2022.09.04 22
한인회 아이디로 검색 2022.09.01 44
한인회 아이디로 검색 2022.09.01 34
한인회 아이디로 검색 2022.09.01 45
재인도네시아 한인회 아이디로 검색 2022.08.31 64
한인회 아이디로 검색 2022.08.31 53
한인회 아이디로 검색 2022.08.31 43
한인회 아이디로 검색 2022.08.29 46
한인회 아이디로 검색 2022.08.29 46
한인회 아이디로 검색 2022.08.28 60
한인회 아이디로 검색 2022.08.28 46
한인회 연락처
서식다운로드
기업 디렉토리
참여마당
일정표
사이트맵
한인기업 디렉토리
한인업체 등록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