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사회동정/단체소식

인도네시아 발전소도 중국 기술이 대세

6,607 2007.10.19 12:55

첨부파일

짧은주소

본문

[자카르타 / 스피드뉴스]  지금은 전세계 어디에서나 중국산 제품을 찾아볼 수 있다. 중국산 제품은 저가를 무기로 전세계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중국에서 만든 신발, 섬유, 장난감, 주방용품 그리고 의류 등 다양한 상품이 세계 구석구석 없는 곳이 없다. 그리고 이제는 발전소 건설 분야에도 중국이 진출하고 있다.
 인도네시아 국영전력회사 PLN이 2009년까지 3년 간 전력 1만 메가와트를 추가하기 위해 35개의 석탄화력발전소를 건설하고 있다. 발전소 35개 중 10개 즉 총 발전량 6,900메가와트는 자와섬에 건설되고, 나머지 총 발전량 3,100메가와트의 발전소 25개는 자와 이외 지역에 건설될 예정이다.
 그런데 자와에 건설될 10개 중 8개를 중국기업이 건설한다. 예컨대 최근에 건설에 착수한 1,050메가와트 규모의 뻘라부한 라뚜 발전소는 Shanghai Electric.이 이끄는 컨소시엄이 건설을 맡고 있다. 중국 발전분야 대기업 중 하나인 Harbin Power Engineering도 인도네시아에서 발전소 건설에 참여하고 있다.  
PLN은 동부자와에 건설할 600메가와트 규모의 딴중 아와르 발전소도 중국기업 China National Machinery Industry Corporation (Sinomach)과 계약을 체결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지난 수십 년 동안은 주로 유럽과 일본 기업들이 인도네시아에 발전소를 건설했으나 최근에는 저가 공세로 나오는 중국기업들이 PLN과 프로젝트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총 1천 메가와트의 발전소를 건설하는 비용이 중국기업은 7억~8억 달러인 반면 프랑스의 알톰이나 독일 지멘스는 10억~11억 달러이다. “당장은 최첨단 기술이 필요 없다. 지금  적용할 수 있는 기술이 더 절실하고, 나중에 기술을 업그레이드하면 된다”라고 PLN의 에디 위디오노 사장이 말했다. 즉 중국기업이 PLN이 요구하는 기술을 갖추고 있다면 중국기업을 선택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그가 말했다.  -끝-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679건 106 페이지
제목
스피드뉴스 아이디로 검색 2008.03.11 6,157
스피드뉴스 아이디로 검색 2008.03.10 8,592
스피드뉴스 아이디로 검색 2008.03.06 6,256
스피드뉴스 아이디로 검색 2008.03.05 6,597
스피드뉴스 아이디로 검색 2008.03.03 6,245
스피드뉴스 아이디로 검색 2008.03.01 6,313
스피드뉴스 아이디로 검색 2008.02.27 6,258
스피드뉴스 아이디로 검색 2008.02.21 6,107
스피드뉴스 아이디로 검색 2008.02.19 6,431
스피드뉴스 아이디로 검색 2008.02.09 6,230
스피드뉴스 아이디로 검색 2008.02.06 6,105
스피드뉴스 아이디로 검색 2008.02.05 6,164
스피드뉴스 아이디로 검색 2008.01.31 6,156
스피드뉴스 아이디로 검색 2008.01.21 6,221
스피드뉴스 아이디로 검색 2008.01.17 6,404
스피드뉴스 아이디로 검색 2008.01.15 6,225
스피드뉴스 아이디로 검색 2008.01.09 6,389
스피드뉴스 아이디로 검색 2008.01.08 6,177
스피드뉴스 아이디로 검색 2008.01.07 6,198
스피드뉴스 아이디로 검색 2008.01.02 5,848
스피드뉴스 아이디로 검색 2007.12.30 6,185
스피드뉴스 아이디로 검색 2007.12.28 6,140
스피드뉴스 아이디로 검색 2007.12.27 5,995
스피드뉴스 아이디로 검색 2007.12.24 5,707
상공회의소 아이디로 검색 2007.12.18 6,281
한인회 연락처
서식다운로드
기업 디렉토리
참여마당
일정표
사이트맵
한인기업 디렉토리
한인업체 등록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