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사회동정/단체소식

제4회 적도문학상 성인부 시부문 김은경 / 우수상 : 한국문협 인니지부장상

62 2020.07.24 12:21

짧은주소

본문

제4회 적도문학상 성인부 시부문 김은경 / 우수상 : 한국문협 인니지부장상


민화, 붓질하다 / 김은경


지 천년 견 오백이라

한해살이 풀 황촉규와 닥나무가 어울려

거뜬히 천년을 견디는

한지가 되었구나


붓끝과 종이가

만난 듯

또 스치는 듯

꽃잎은 홍매 빛으로 풀어내고

조갯 가루 뿌연 호분으론

나비 날개 밑 색이 되어

머무를 데 없이

가볍구나


어느 날엔

오리나무 열매를 삭혀

하얀 비단 물들이고

씨줄과 낱줄 얼금한 사이로

아교를 곱게 발라

비단 틀에 매어준다


폴폴 날리며 분채 갈아

가야금 줄 농현하듯

결 곱게 바림한다


꽃 중의 왕 모란은 함박스럽고

쪽빛 고운 달개비 꽃이

꽃대위로 하늘을 얹었구나


이국생활

고단한 삶의 하루 끝에

길상화 한 폭

품어본다



<수상소감>

  이제 막 시를 써 보고자하는 저에게 이런 귀한 상을 주신 심사위원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수상했다는 연락을 받았을 때에, 전 그림을 그리고 있었습니다. 너무 기쁜 나머지 가슴이 콩콩거리고 마음이 상기되어 붓을 잡고 있기에는 손이 너무 떨려서 잠시 그림을 내려놓고 다시 제 부족한 시를 읽어 보았습니다. 싱가포르에서의 생활이 길어지고 있을 즈음, 우연히 발걸음 한 민화 전시회에서, 우리 한국 고유의 색과 그 색으로 풀어낸 자연의 모습들이 얼마나 감동적인지 알게 되었습니다. 그렇게 민화를 배우기 시작하면서

  제 삶을 그림처럼 곱게 가꾸고 싶은 마음이 들었고 또 그 마음을 간직하고자 시를 써보게 되었습니다. 적도의 나라에서도 낙엽은 지고 있었고, 비온 뒤 땅위의 고인 물속에 있는 하늘은 더 깊었습니다. 제가 살고 있는 바로 이 곳, 지금 이 순간을, 모란을 홍매 빛으로 풀어내듯 한지를 연분홍 소목으로 물들이듯 그런 마음으로 살아가고자 합니다.

  이 세상 한 모퉁이에서, 이제껏 왔던 길과 앞으로 가야할 시간들을 그림으로 쓰고 시로 그려나갈 수 있어서 행복합니다. 부족한 작품이지만 응원과 따뜻한 관심을 아낌없이 주시는 싱가포르 문인협회 회장님과 회원님들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천년을 거뜬히 견디어내는 한지처럼 참된 모습의 시를 짓고 정진하겠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314건 1 페이지
제목
한인회 아이디로 검색 15시간 54분전 2
한인회 아이디로 검색 2020.09.28 8
한인회 아이디로 검색 2020.09.27 16
재인도네시아 한인회 아이디로 검색 2020.09.21 22
한인회 아이디로 검색 2020.09.21 22
한인회 아이디로 검색 2020.09.19 49
한인회 아이디로 검색 2020.09.17 19
한인회 아이디로 검색 2020.09.17 18
한인회 아이디로 검색 2020.09.13 77
재인도네시아 한인회 아이디로 검색 2020.09.10 73
재인도네시아 한인회 아이디로 검색 2020.09.09 55
한인회 아이디로 검색 2020.09.06 76
한인회 아이디로 검색 2020.09.03 67
한인회 아이디로 검색 2020.09.03 36
한인회 아이디로 검색 2020.09.03 34
한인회 아이디로 검색 2020.09.01 114
한인회 아이디로 검색 2020.09.01 72
한인회 아이디로 검색 2020.09.01 39
한인회 아이디로 검색 2020.09.01 60
한인회 아이디로 검색 2020.09.01 45
한인회 아이디로 검색 2020.09.01 41
재인도네시아 한인회 아이디로 검색 2020.08.31 27
한인회 아이디로 검색 2020.08.31 101
한인회 아이디로 검색 2020.08.29 72
한인회 아이디로 검색 2020.08.29 94
한인회 연락처
서식다운로드
민원상담
참여마당
일정표
사이트맵
한인업체 디렉토리
한인업체 등록안내